안전한파워볼사이트 동행복권파워볼사이트 네임드파워볼사이트 만나보세요

안전한파워볼사이트 동행복권파워볼사이트 네임드파워볼사이트 만나보세요

과 함께 중소기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해온 파워볼게임 데이비드 솔로몬 골드만삭스 CEO도 ‘스쿼크 박스’에 출연해 추가 경기부양책의 통과를 종용했다. 솔로몬은 “지난 10년간 1만개의 소규모 기업을 선발해 지원을 해왔는데 최근 이들이 전하는 바를 들으면 상황이 매우 심각하다”며 “추가 경기부양책이 통과돼 PPP가 재개되지 않으면 많은 소규모 기업들이 문을 닫아야 하고 이는 경제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설명했다.
데이비드 솔로몬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데이비드 솔로몬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 로이터=연합뉴스

5개월 넘게 의회에서 밀고 당기기를 했던 추가 부양안 협상도 끝이 보인다는 희망 섞인 전망도 나온다. 여야 초당파 의원들이 기존 부양책을 쟁점 조항과 비(非) 쟁점 조항으로 나누고, 7480억 달러(약 819조원) 규모의 후자를 우선 처리하는 방안을 제시하면서다. 이 비쟁점 조항에 포함된 게 PPP다. 민주당이 다수당인 하원의 낸시 펠로시 의장과 공화당 미치 맥코넬 상원 원내대표가 부양책 협상을 벌였다.
미국 경제는 최악의 겨울을 맞고 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미국 경제는 최악의 겨울을 맞고 있다.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시장도 부양책 타결 희망에 반색했다. 기술주 중심 나스닥(NASDAQ) 지수는 이날 155.05포인트(1.25%) 상승한 1만2595.06, 대형 우량주 중심의 S&P500 지수는 47.13포인트(1.29%) 뛴 3694.62, 다우존스 산업평균지수는 337.76포인트(1.13%) 오른 3만199.31로 거래를 마쳤다. S&P500은 특히 4거래일 만에 첫 상승을 기록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권 승계 과정에서 상속세 마련을 위해 워런 버핏이 운영하는 버크셔 해서웨이에 삼성생명 지분 매각을 추진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과정에서 이 부회장이 직접 미국에 건너가 워런 버핏을 만난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연합뉴스가 취재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등의 공소사실에 따르면 2015년 초 이 부회장과 삼성 관계자들은 상속세 마련을 위해 워런 버핏이 운영하는 버크셔 해서웨이에 삼성생명 지분을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했다. 삼성생명은 제일모직의 주요 자산이었다.

구체적으로 삼성 측은 삼성생명을 사업회사와 지주회사로 분할하고, 지주회사가 갖는 사업회사의 경영권 지분을 버크셔 해서웨이가 인수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이 과정에서 버크셔 해서웨이 측에 ‘7∼10년간 삼성에 우호적인 의결권을 행사한다’는 이면 약정도 제안한 것으로 조사됐다. 문제가 생길 경우 워런 버핏이 먼저 거래를 제안했다고 외부에 알리는 식으로 거래 명분을 가장하는 방안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후 이 부회장은 그해 7월 11일 미국 아이다호주 선밸리에서 워런 버핏을 직접 만나 이와 같은 매각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나 삼성 측은 이 같은 중요 정보를 투자자들에게 알리지 않은 채 삼성물산과 제일모직의 합병을 추진했다.

삼성 측은 합병 성사를 위해 합병에 반대하는 물산의 외국계 주주들을 상대로 적극적인 설득 작업도 폈다.

특히 물산의 외국계 2대 주주인 블랙록 자산운용을 접촉하기에 앞서 이 부회장은 김신 당시 삼성물산 대표 등과 서초 사옥에 모여 대책 회의를 연 것으로 나타났다.

김신 대표 등은 또 외국계 3대 주주인 메이슨 캐피탈 관계자를 만나 합병 찬성을 권유하면서 ‘삼성은 어려움에 처했을 때 그룹을 지원해 준 기관과 괴롭힌 기관을 확실히 구분할 것이다. 합병에 찬성해 줄 경우 이 부회장과의 만남도 추진해주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조사됐다.

삼성 측은 2015년 5월 26일 합병 결의를 발표한 후 언론사 관계자들에게 우호적인 기사를 써달라고 요구하기도 했다.

덕분에 당시 언론에서는 삼성물산의 주주로서 합병에 반대했던 미국계 헤지펀드 엘리엇 매니지먼트를 비난하고 대주주인 국민연금공단이 합병에 찬성해야 한다는 취지의 기사가 다수 보도됐다.

이 과정에서 장충기 옛 미래전략실 차장(사장)과 미전실 홍보팀은 합병 관련 기사를 가판 형태로 매일 취합해 점검하면서 합병 성사에 역효과를 낼 기사 등에 대해선 해당 언론사에 연락해 본판에서 제목과 내용을 삭제하거나 수정하게 했다.

특히 그해 6월 메트로신문이 ‘최지성(옛 미전실장), 제 꾀에 제 발목’ 등의 제목으로 합병 문제점을 지적하는 기사를 준비하자 삼성 측은 ‘소속 편집국장을 해고하지 않으면 광고나 협찬을 줄이거나 끊겠다’는 취지로 메트로 대표를 압박한 것으로 나타났다. 결국 해당 기사는 보도되지 않았다.

삼성 측은 경제계 저명인사의 인터뷰를 통해 우호적인 언론 보도를 유도하기도 했다. 노대래 전 공정거래위원장에겐 ‘경영권 방어 장치 기고문’을 대신 작성해 전달했다. 황영기 당시 한국투자금융협회장에게는 합병 찬성을 적극적으로 옹호하는 취지의 인터뷰를 해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나타났다. 손병두 당시 한국선진화포럼 회장에게도 ‘SOS’를 쳐 손 회장이 그해 7월 14일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국민연금의 합병 찬성을 옹호하는 취지의 토론회를 개최한 것으로 드러났다.민주당 조 바이든 후보가 대선 승리를 위한 매직넘버(선거인단 270명)에 불과 6명만을 남겨둔 가운데 “승기를 굳히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해준 또 하나의 지역은 네브래스카”라는 얘기가 나온다. 바이든은 주별로 많게는 55명(캘리포니아)부터 적게는 3명(델라웨어)까지 확보했는데, 유일하게1명만 얻은 곳이 네브래스카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선 다음날인 4일(현지시간) 새벽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체이스 센터에서 입장 발표에 나서며 주먹을 들어 보이고 있다.
/AFP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가 대선 다음날인 4일(현지시간) 새벽 자택이 있는 델라웨어주 윌밍턴의 체이스 센터에서 입장 발표에 나서며 주먹을 들어 보이고 있다. /AFP 연합뉴스
그런데 이 1명의 상징성이 남다르다. 농업에 종사하는 백인들의 비율이 절대적으로 높은 전통적인 레드 스테이트(공화당 지지세가 강한 곳)에서 빼온 천금 같은 한 표인데다 결과적으로 이 한 표 덕에 매직넘버를 달성할 가능성이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이는 네브래스카의 독특한 선거제도와 정치지형 때문에 가능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미국 50개 주중에 두 곳은 대통령 선거인단을 선출할 때 표차에 상관없이 승자에게 전원 몰아주는 승자독식방식을 채택하지 않는다. 네브래스카주와 메인주다. 네브래스카에는 선거인단 5명, 메인에는 4명이 걸려있다. 이들 지역에서는 대선 투표에서 최다 득표한 후보가 선거인단 2표를 획득한다. 나머지는 하원 선거구 각각에서 승리한 후보가 선거인단 1표씩을 가져가도록 돼있다.

파워볼게임 : 파워볼사이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